default_setNet1_2

“감로수 비리 엄정 수사·징계 철회 서명운동 전개”

기사승인 2019.05.31  11:17:56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계종 노조 29일 기자회견…1080배 100일기도 돌입

   
▲ 성찰과 발원을 위한 1080배 참회정진을 하는 심원섭 지부장, 인병철 지회장, 박정규 홍보부장. <사진=불교닷컴>

민주노총 조계종 지부(지부장 심원섭, 이하 조계종 노조)와 민주노총은 5월 29일 오전 11시 조계종 총무원 청사가 입주해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앞 우정총국 마당에서 ‘부당징계 철회 및 생수(감로수) 비리 엄정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조계종 노조의 상급기관인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연맹 소속 관계자 10여 명 참석해 응원했다.

심원섭 지부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명분 없고 부당한 재가종무원 징계 철회 △생수(감로수) 비리 엄정 신속 수사 및 수사 공개를 요구하고, △부당징계 철회 및 생수 비리 엄정 수사 촉구 서명운동 전개 △성찰과 발원을 위한 1080배 참회정진 100일 기도 돌입을 선언했다.

조계종 노조는 이날부터 대국민 서명운동과 1080배 참회정진 100일 기도에 돌입했다.

심 지부장은 “오늘부터 불자 및 불교시민사회단체 그리고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조계종 생수(감로수) 비리를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고, 공익 제보한 재가종무원에 대한 부당징계를 철회하라’는 내용의 서명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경찰과 검찰, 필요하면 대통령에게 공명정대한 수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지부장은 또 1080배 100일 기도에 들어가면서 “종단 개혁정신은 실종되고 종무원은 복지부동으로 비판 받은지 오래되었다.”며, “종단 개혁정신을 계승하여 종단을 바로 세우기 위한 순례의 길을 나선다.”고 말했다.

조계종 노조가 서명운동과 100일기도에 나서자 불교개혁행동은 5월 29일 저녁 전체 대표자 회의를 열어 자승 전 총무원장의 생수비리 의혹에 대한 엄정 수사 촉구와 조계종 노조원의 부당징계 철회를 요구하는 의견광고를 일간지에 게재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자승 전 총무원장 엄정 수사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실천도 행동으로 옮기기로 했다.

한편, 조계종 인사위원회(위원장 원행)는 5월 24일 인사위를 열어 종무원법과 중앙종무기관 인사관리규정 등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심원섭 조계종 노조지부장을 해고하고 심주완 사무국장에게 2개월 정직을 통보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에는 노조 지회장인 인병철 도반HC 팀장을 5월 27일자로 ‘해직’ 통보하고 비노조원인 도반HC A 팀장을 정직시켰다.

이에 따라 조계종 지부는 지난 24일 조계종을 상대로 부당징계 무효 확인을 구하고 효력의 정지를 구하는 가처분과 본안 소송을 제기했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