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징계보다 진상규명이 먼저

기사승인 2019.05.31  11:49:23

공유
default_news_ad1

조계종이 지난 24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민주노총 조계종 지부 심완섭 지부장을 해고하고, 심주완 사무국장에게 2개월 정직 처분을 내렸다. 종무원으로서 종단 목적사업인 감로수 사업에 부정이나 비리가 있는 것 마냥 자승 전 총무원장을 검찰에 고발하고 언론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앞서 4월 26일 조계종은 조계종 노조 지회장인 인병철 도반HC 팀장도 해직 통보한 바 있다.

감로수사업 비리 의혹을 드러낸 종무원들을 징계하고 있는 조계종의 행태는 바람직하지 않다. 감로수사업에 비리가 있다면 당사자가 전임 총무원장이든 누구든 한 점 의혹 없이 진상을 밝히는 것이 당연하다. 또 의혹이 사실이라면 관련자들을 종헌·종법과 사회법에 따라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그것이 비리 의혹을 대하는 바른 대처법이다.

그런데 조계종은 정반대로 대처하고 있다. 비리 의혹을 조사해보지도 않고 당사자를 대신해 “배임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하는가 하면, 노조 집행부에 대해 징계의 칼날을 휘두르며 입막음하기에 바쁘다.

그런 조계종의 행태는 병에 걸렸으니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아보라는 가족·지인에게 ‘그럴 리 없다’며 손찌검하는 꼴이다. 겉으로 멀쩡해 보이지만 속이 곪은 사람이 병을 치료하지 않으면 목숨을 부지하기 어려운 법이다.

지금 조계종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비리의혹을 밝힌 종무원을 징계하는 것이 아니라, 제기한 의혹이 사실인지 철저히 규명하는 것이다. 종단 자체 규명작업은 의혹 당사자인 전임 총무원장과 관련된 인사들을 철저히 배제한 뒤 이루어져야 하고, 비리 의혹이 세상에 드러난 만큼 검찰 수사를 통해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 그 결과 노조원들이 제기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면 그때 징계를 해도 늦지 않다.

조계종은 노조 집행부에 대한 징계를 철회하고, 먼저 전임 총무원장을 향한 의혹을 파헤치는데 전념하여야 한다.

불교저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