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능가경’은 어떻게 채식을 주장했나?

기사승인 2019.06.14  11:57:58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남대 호남불교문화연구소 19일 첫 콜로키움

전남대학교 호남불교문화연구소(소장 조윤호)는 6월 19일 오후 4시 이 대학 인문대 1호관 313호 강의실에서 ‘제1회 콜로키움’을 개최한다.

이날 콜로키움에서는 함형석 전남대 교수가 ‘육식의 기억을 조작하기 - 《능가경》은 어떻게 불교에 채식주의를 도입하였는가’를 주제로 발제한다.

《능가경》의 여덟 번째 품인 <단식육품(斷食肉品)>은 육식을 비난하고 불교도의 육식을 금지하는 내용이다. 이 내용은 조건을 달아 육식을 허용하는 초기불교의 기본적인 태도와 배치된다.

함 교수는 주제 발제에서 《능가경》이 어떤 방식으로 기존 율장과의 모순을 해소하고 채식주의에 반대한 불교도에게 대응했는지 살펴볼 예정이다.

함 교수에 따르면 《능가경》은 육류가 청정할 수 있는 세 가지 조건을 살생의 세 가지 양상으로 바꾸어 제시함으로써 기존 규칙을 모든 욕식을 불가능하게 하는 것으로 만들었다. 또 채식주의에 반대하는 미래 불교도 출현을 예언한 뒤 그들을 이교도로 규정함으로써 불교도가 육식할 수 있는 과거 근거와 미래 가능성을 지우는 방식으로 채식 전통을 수립했다.

호남불교문화연구소는 구성원의 최근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불교학 분야의 최신 연구를 소개하려고 정기적인 콜로키움을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콜로키움은 그 첫 번째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