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점찰법회 포교 활용·문화재 지정 모색

기사승인 2019.10.04  16:24:56

공유
default_news_ad1

- 금산사·한국정토학회 18일 경내 보제루에서 학술대회

   
 

한국정토학회(회장 김광식)와 김제 금산사(주지 성우)는 ‘금산사와 점찰신앙’을 주제로 10월 18일 오후 1시 금산사 보제루에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보광 스님(전 동국대 총장)이 ‘금산사 점찰신앙의 재현 필요성’을 기조 발제하는 것을 시작으로 △점찰법회의 유래와 《점찰선악업보경》의 구성(박미선·대림대 / 논평 김진무·충남대) △금산사 점찰법회의 설행과 미륵신앙(김상영·중앙승가대 / 논평 김방룡·충남대) △불교 점찰사상과 문화의 연관성(이재수·동국대 / 논평 한상길·동국대) △불교 점찰사상의 보급을 위한 현대적 포교 프로그램(최현주·동국대 / 논평 원영상·원광대) △점찰법회, 작법의 고증과 현대적 재현 방법(월공·영선사 / 논평 묘주·동국대) 등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주제 발표 뒤에는 보광 스님을 좌장으로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금산사 주지 성우 스님은 “이번 세미나는 점찰법회 성지인 금산사에서 점찰 법회의 사상, 역사, 문화, 계승 등에 대한 학술적 분석을 하는 행사”라며, “점찰법회의 포교 프로그램 방안과 문화재 지정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정토학회는 학술대회가 끝난 후 정기총회를 개최한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