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립경주박물관, ‘고대 한국과 페르시아 문화교류’ 특강

기사승인 2019.10.09  13:06:17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희수 교수.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이희수 한양대 특훈교수를 초청해 ‘고대 한국과 페르시아 문화교류’를 주제로 10월 12일 오후 1시 국립경주박물관 강당에서 ‘명사 초청 특강’을 개최한다.

비잔틴 제국의 지적 유산과 오리엔트 지역의 문화와 기술을 바탕으로 화려한 문화를 꽃피웠던 페르시아 문화는 실크로드를 타고 중앙아시아를 거쳐 한반도까지 전파됐다. 이 교수는 이번 특강에서 페르시아 문화가 신라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또 두 지역 간 문화 교류는 어땠는지 강연할 예정이다.

이희수 교수는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이스탄불대학교 대학원에서 역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스탄불 마르마라대학교 조교수, 한양대학교 박물관장 및 도서관장, 세계지역문화연구소장, 한국중동학회장, 한국이슬람학회장을 역임했다. 현재 성공회대 석좌교수, 계명대 특임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주요저서로는 《이슬람학교》(청아출판사, 2015), 《쿠쉬나메-페르시아 왕자와 신라 공주의 천 년사랑》(청아출판사, 2014), 《이슬람과 한국문화》(청아출판사, 2012) 등이 있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