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광사 방장 선출 산중총회 다시 열기로

기사승인 2019.10.09  16:53:1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의신청 등 논란일자 임회 통해 11월 1일로 결정

   
▲ 지난달 30일 열린 송광사 방장 선출을 위한 산중총회. <출처=송광사 홈페이지>

절차상 하자 등으로 논란을 자초한 조계총림 송광사가 방장 선출을 위한 산중총회를 다시 열기로 했다.

송광사는 10월 7일 긴급 임회를 열고 오는 11월 1일 산중총회를 열어 방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송광사는 방장 선출을 위한 산중총회를 열고, 임회에서 방장을 추천하기로 해 임회에서 다득표한 현봉 스님을 방장으로 추천했다.

그러나 일부 스님이 지난 산중총회에서 방장을 임회가 추천하도록 한 결정은 참석 대중 과반수의 동의를 얻지 못한데다, 임회의 관장사항이 아니라는 점 등을 들어 중앙선관위 등에 이의신청을 했다.

그러자 주지 진화 스님이 10월 7일 오후 1시 임시 임회를 소집해 이 문제를 논의한 끝에 11월 1일 방장 선출을 다시 논의하기 위해 산중총회를 열기로 한 것이다.

한편 이날 임시 임회의 산중총회 재결정에 대해 해석이 분분하다.

산중총회를 통해 새로운 방장을 추대하자는 것인지, 지난 30일 임회 결정에 대한 추인을 받자는 것인지 확실치 않다는 것이다. 송광사 측은 조계종 중앙선관위 결정을 보면서 11월 1일 산종총회 의안을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원로·중진급 스님들은 “조계총림 송광사가 부실한 산중총회로 불가(佛家)에 물의를 일으켰으나 큰 뜻으로 화합의 장을 민주적으로 열겠다고 천명한 만큼 지켜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osogaso@gmail.com]

※ 업무 제휴에 따라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김원행 기자 osogaso@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