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승 의혹 제기한 노조원은 ‘종단 대화합’에서 배제

기사승인 2020.01.16  15:09:14

공유
default_news_ad1

- 금곡 총무부장 “진정한 참회·사과해야 대화합 조치”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해종 행위 조사 대상 스님들에 대한 종단 대화합 조치를 거론했다. 하지만 자승 전 총무원장의 감로수 생수비리 의혹을 제기한 조계종 민주노조에 대해서는 진정한 참회와 사과를 요구해 사실상 대화합 조치에서 배제한 것으로 보여 논란이다.

원행 총무원장은 1월 1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계종 적폐 청산에 목소리를 냈던 스님들을 대화합 차원에서 포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종정 진제 스님이 ‘종단 대화합 조치’를 당부한 데 따른 것이다.

원행 스님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진제 종정 예하가 종단 안정과 화합을 당부하며 종단 혼란의 시기에 종단과는 다소 다른 견해와 의견을 제기했던 스님들에 대한 대화합 조치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가르침에 따라 중앙종회와 긴밀히 협의해 대화합 조치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고 했다.

대화합 조치 대상자는 중앙종회가 해종행위조사특위를 구성해 2018년 당시 총무원장 설정 스님의 여러 의혹과 자승 전 총무원장 적폐 청산을 요구했던 스님들을 해종 행위자로 분류해 호법부 조사를 받아 온 스님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계종단이 해종 행위자로 분류한 스님들은 설정 스님 퇴진과 자승 전 총무원장 적폐 청산, 총무원장 직선제 도입, 재가자 종단 운영 참여 확대, 사찰 재정 투명화·공영화 등을 요구했었다.

조계종 중앙종회는 이들을 조사하기 위해 해종행위조사특위를 구성하고, 수십 명을 해종 행위자로 분류해 총무원 호법부에 징계를 요청했다.

원행 총무원장은 이날 대화합 조치의 구체적 방법은 밝히지 않았다. 중앙종회와 협의하겠다는 발언으로 볼 때 종회에 징계를 철회해 달라는 요청 등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총무부장 금곡 스님은 회견에서 “(대화합 조치 대상자는) 53명이다. 종단 안정과 화합을 위해 그분들의 뜻을 수용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는 종정의 뜻으로 중앙종회와 협의해서 앞으로 화합 조치를 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화합 조치에 멸빈자(승적 영구 박탈자) 복권은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을 복권하려면 종헌을 개정해야 한다. 하지만 이미 수차례 종헌 개정안이 종회에서 부결돼 앞으로도 어렵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금곡 스님은 “역대 총무원장 스님들도 계속해서 노력해왔으나 종회에서 부결이 됐다.”며 “종단의 화합과 안정을 위해 멸빈자들을 위한 대화합 조치는 필요하다고 본다.”고 가능성은 열어뒀다.

스님들에 대한 대화합 조치를 언급하면서 재가불자인 민주노총 소속 조계종 지부(이하 민주노조) 노조원에 대한 화합 조치는 예외로 둔 것으로 보인다. 총무원은 노조에 ‘진정한 참회와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노조는 지난해 자승 전 총무원장의 감로수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노조원 일부가 해고와 정직 등 중징계를 받았다. 조계종 총무원은 이들에게는 기존 입장대로 강경 방침을 고수하는 것으로 보인다.

조계종은 노조 고발에 따라 자승 전 총무원장을 둘러싼 의혹을 검찰과 경찰에서 수사했으나 ‘혐의 없음’ 처분이 나왔고, 종단의 징계 조치와 관련해 노조가 제기한 법원 가처분도 기각돼 해당 노조원들이 먼저 참회와 사과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금곡 스님은 “먼저 그분들(노조원)이 했던 방법대로 왜 고발을 했는지 국민과 종도들에게 설명이 필요하고, 사부대중이 이를 이해하면 총무부장으로서 인사위원회에 그 뜻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분들이 불교적 방법이 아닌 다른 방법을 택한 것이 아쉽다. 진정한 참회와 설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자승 전 총무원장 생수 비리 의혹을 제기한 민주노조의 지부장과 지회장 등 2명을 해고하고, 나머지 노조 간부 2명을 정직 처분했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 업무 제휴에 따라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서현욱 기자 mytrea7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