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찰 ‘나눔의 집’ 회계자료 압수…본격 수사 착수

기사승인 2020.06.01  15:36:08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발인 이어 안신권 소장 등 피고발인 조사 중

경찰이 일본군 위안부 보호시설인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 후원금 논란 관련 본격 수사 중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일 기자들과의 정례간담회에서 “고발장 접수 후 수사를 하면서 추가로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최선을 다해 수사하겠다.”고 했다.

간담회에 배석한 경찰 관계자는 “나눔의 집 관련 자료를 대부분 압수해 분석 중이다. 고발인 기초 수사를 마쳤다. 관련 자료 분석과 관계자를 소환해 분석 조사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지난 3월 10일까지 모두 3차례 내용증명을 이사들에게 발송해 문제점 해결을 촉구했다. 대표이사 월주 스님 이하 원행, 성우 스님 등 이사들은 해명하지 않았고, 직원들은 <PD수첩> 등을 통해 ‘나눔의 집’ 실상을 외부에 알렸다.

직원들은 후원금 유용 등 일단 혐의가 분명하다고 판단한 안신권 소장을 지난달 배임 혐의로 경기 광주경찰서에 고발했다.

직원들은 “안 소장은 2018~2019년 개인 소송 관련한 변호사 비용 990만 원을 나눔의집 계좌에서 충당하고, 기부된 쌀 수 톤을 중앙승가대와 여주 신륵사에 3차례에 걸쳐 보냈고, 나눔의 집 시설공사 이후 남은 보도블록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 업무 제휴에 따라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