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재인 정부, 남북 관계 자주적으로 나서라”

기사승인 2020.06.16  17:47:31

공유
default_news_ad1

- 평화통일불교연대, 12일 6·15 공동선언 20주년 맞아 논평
“대북전단 살포 안될 말…한반도 평화 온 겨레 기본권리”

대북전단 살포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남북 통신연락선 차단 등 남북 관계가 악화일로를 겪고 있는 가운데, 6·15 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고, 자주적인 태도로 남북 관계 개선에 나서라.”는 내용의 논평이 발표됐다.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불교계 통일운동을 촉진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평화통일불교연대는 6월 12일 논평을 내 “문재인 정부는 최근 북한이 취한 일련의 조치와 파탄 지경에 처한 남북 관계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남북 관계를 발전시키려는 의지가 있다면, 자주적인 태도로 미국의 방해를 물리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화통일불교연대는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 선언에 합의하고 대한민국 대통령 최초로 평양 능라 5·1경기장에서 역사적인 연설을 할 수 있었던 것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가 민족적 과업을 수행하도록 힘을 실어주었기에 가능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남북 정상 선언 이후 실망스러운 모습만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즉생의 용기’가 필요한 모든 남북 교류 사업에서 ‘미국의 승인’만을 기다리는 비자립, 비주체적인 ‘범 앞의 강아지’ 같은 모습만 보여줄 뿐”이라는 것이다.

북한의 조건 없는 재개 용의에도 미루고 있는 개성공단과 금강산사업 재개, 미국의 대북제제로 허송세월하고 있는 민간교류, 남북 간 군사합의에도 지속되는 한미 합동 군사훈련, 미국 반대로 착공하고도 실제 공사에 착수하지 못한 남북 철도 연결 사업 등 문재인 정부의 남북 교류 사업 현실을 일일이 지적한 평화통일불교연대는 “자주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고서는 무슨 사업을 추진하든 미국의 반대에 부딪혀 좌초하게 될 뿐”이라며, “제 할 일을 하지 않고서, 남의 탓만 하는 태도로는 남북 관계 개선은 고사하고 통일은 요원한 헛된 구호만 될 뿐”이라고 비판했다.

평화통일불교연대는 일부 탈북자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행위와 일부 정치권의 옹호 발언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평화통일불교연대는 “북한 주민의 인권 운운하는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정작 남북 관계 악화로 인한 접경지역 주민의 불안함에는 입을 다물고 있다.”고 지적하고, “대한민국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표현의 자유가 우선되는 나라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탈북자들이 혈안이 되어 대북전단을 뿌리는 이유는 돈 때문”이라며, “더 이상 탈북자들이 국민생명과 안전을 돈벌이 수단으로 팔아치우는 행위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 한반도 평화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과 온 겨레가 함께 누려야할 기본 권리”라고 강조했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