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철불 복장 내부는 어떤 모습일까?

기사승인 2020.07.28  13:29:21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립춘천박물관 첫 강원지역 철불 주제 전시
11월 1일까지 ‘불심 깃든 쇳물, 강원철불’전

   
 

국립춘천박물관(관장 김상태)은 2020년 특별전 〈불심 깃든 쇳물, 강원 철불〉을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강원 지역에 다수 남아있는 철불만을 주제로 한 첫 번째 전시다.

철불은 고려 초기에 주로 조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 강원 지역에 다수가 남아있다.

국립춘천박물관은 지난 3년간 철불에 대한 과학적 연구를 해왔고, 올해 그 결과물인 《소장품 연구보고서Ⅲ - 강원지역 철불의 과학적 조사·분석 보고서Ⅰ》간행과 더불어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강원 지역 철불의 조성 시기와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지금까지의 연구 성과를 소개할 예정이다.

무게 250㎏ 내외인 철불의 내부는 그 무게로 인하여 그동안 공개된 적이 드물었으나, 이번 전시에서는 관람객들이 직접 들여다볼 수 있다.

아울러 과거 국립중앙박물관이 수습한 홍천 물걸리 사지 출토 철불편의 얼굴 3D 복원 데이터가 최초로 공개된다. 물걸리 사지에서 확인된 철불편은 2개체로 추정되며, 국립춘천박물관은 이 중 한 개체의 얼굴을 3D로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

한편 체험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된다. 보존과학의 성과를 보이는 전시인 만큼 철불의 3D 데이터를 활용하여 만든 소형 거푸집으로 ‘나만의 철불 수호신’을 만들어 본다. 전시 기간 동안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나 코로나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회당 인원은 10명으로 제한한다.

국립춘천박물관 관계자는 “향후 철불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번 전시를 계기로 강원의 또 다른 대표 문화재인 철불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박선영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