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종소리 비교·분석해 성덕대왕신종 보존 상태 점검

기사승인 2020.07.31  14:46:14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립경주박물관 “2022년까지 3개년 간 타음조사” 밝혀

   
▲ 국보 제29호 성덕대왕신종.

‘에밀레종’으로 알려진 국보 제29호 성덕대왕신종의 보존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타음조사가 실시된다.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7월 29일 “성덕대왕신종의 상태를 점검하고 향후 안정적 보존 계획을 수립하고자 올해부터 2022년까지 3개년 간 타음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고유 주파수, 진동음, 진동쌍 모드, 맥놀이 시간 파형, 진동 감쇠비 등을 측정한다. 박물관은 진동이나 음향이 온도와 습도 변화에 민감한 점을 고려해 날씨 변화를 검토한 뒤 조사 일정을 확정하기로 했다.

박물관은 또 녹음한 종소리의 음원을 공개하고 실감형 종소리 공간 구성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타음조사는 종을 칠 때 발생하는 진동과 음향신호로 고유 주파수를 측정한 뒤 기존 데이터와 비교해 구조적인 변화를 진단하는 조사방법이다. 박물관은 2001년부터 2003년까지 타음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