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화재청 산하 실내관람기관·시설 14개소 재개관

기사승인 2020.10.15  00:09:11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8월 18일부터 휴관하고 있던 문화재청 산하 실내 관람기관과 시설 14개소가 10월 12일부터 재개관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1단계로 완화한데 따른 조치다.

이번에 재개관한 기관·시설은 국립고궁박물관, 덕수궁 중명전과 석조전, 창경궁 온실, 세종대왕역사문화관, 천연기념물센터, 충무공이순신기념관, 칠백의총기념관, 만인의총기념관, 목포해양유물전시관, 태안해양유물전시관, 국립무형유산원, 서오릉 역사문화관, 김포 장릉 역사문화관 등이다.

그러나 재개관에도 불구하고 동시 입장 관람객 수 제한, 관람객 마스크 착용, 발열 확인 등 방역수칙은 그대로 유지된다.

국립고궁박물관의 경우 일일 최대 1000명, 시간당 150명 이내, 국립무형유산원은 전시실별 10명 이내, 공연장 좌석 50% 이내, 국립해양유물전시관은 전시실별 10~30명으로 관람 인원이 제한된다. 국립고궁박물관과 국립무형유산원은 누리집에서 인터넷 사전 예약해야 입장할 수 있다.

한편, 국립고궁박물과는 10월 4일까지 전시할 예정이었던 ‘신 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특별전’을 11월 1일까지 연장 전시하기로 했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