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성 용봉사 괘불탱’ 친견하러 오세요”

기사승인 2020.10.15  11:55:57

공유
default_news_ad1

- 통도사성보박물관 이달 25일부터 ‘제38회 괘불탱 특별전

   
▲ 홍성 용봉사 괘불탱화, 6,364mm×5,758mm, 삼베채색, 1690년, 보물 제1262호. 사진 제공 통도사성보박물관.

국내 유일의 불교회화 전문 박물관인 통도사성보박물관(관장 지준)은 10월 25일부터 내년 4월 18일까지 박물관 1층 괘불전에서 ‘제38회 괘불탱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는 보물 제1262호 ‘홍성 용봉사 괘불탱화’(보물 지정 명칭 ‘용봉사 영산회 괘불탱’)를 소개한다.

‘홍성 용봉사 괘불탱화’(이하 괘불탱)은 영축산에서 석가모니 부처님이 《법화경》 <서품>을 설하는 장면을 묘사한 불화다. 세로 6,364mm, 가로 5,758mm 크기이다.

괘불탱은 숙종의 아들이 일찍 죽자 명복을 빌기 위해 조성한 불화다. 숙종 16년(1690) 해숙(海淑), 한일(漢日), 처린(處璘), 수탁(守卓), 덕름(德澟), 형찬(浻璨), 심특(心特) 등 화승 7명이 조성에 참여했고, 영조 원년(1725년)과 정조 22년(1798) 두 차례 중수했다.

괘불탱은 높은 대좌 위에 앉은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팔대보살과 10대 제자, 타방불 2위, 사천왕 등 다수의 권속을 표현한 군도 형식의 작품이다.

석가모니 부처님을 강조하기 위해 윤곽선을 굵은 먹선으로 강하게 표현했으며, 붉은색 바탕에 황색으로 꽃무늬를 정교하고 섬세하게 그리는 등 장식성이 매우 뛰어나다. 무늬는 가까이에서 보지 않는 한 금(金)으로 그린 것으로 착각할 만큼 밝고 경쾌하다.

통도사성보박물관 관계자는 ‘용봉사 영산회 괘불탱’에 대해 “고법(古法)에 속하는 불화의 화풍과 이전 사례에서 볼 수 없는 독자적인 특징이 많이 반영된, 매우 주목되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통도사성보박물관은 평소 쉽고 볼 수 없는 야외 의식용 불화인 괘불을 대중에게 소개해 불교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매년 두 차례 괘불전 특별전을 개최해 오고 있다. 통도사성보박물관에는 본관 1, 2층을 연결하는 중앙홀에 괘불을 걸 수 있는 특별 공간이 마련돼 있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