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종교연합, 대전 광수사에서 ‘문명위기와 종교’ 평화포럼

기사승인 2020.10.20  10:56:40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종교연합(URI-Korea, 상임대표 박경조)은 21일 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에서 ‘문명의 위기와 종교 - 기후 환경문제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제106차 종교인 평화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이정배 전 감리교신학대학 교수와 유연 스님(사단법인 세상과함께 이사장)이 발표를 맡았으며, 이우송 살림문화재단 이사장과 김홍진 천주교 서울대교구 신부가 토론자로 나선다. 좌장은 이상호 유교신문 대표(한국종교인연합 공동대표)가 맡았다.

포럼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차원에서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열리며 유튜브로 내용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광수사 주지 무원 스님(URI-Korea 공동대표)은 “기후변화로 인해 각종 환경문제가 발생하고, 정체 모를 감염병인 코로나19 등으로 전 세계가 혼란에 빠졌다.”며 “미래에 대한 두려움, 우울감 등이 넓게 퍼지는 이 때, 문제들을 해결해 나갈 방안을 찾기 위해 이번 포럼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박선영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