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월호 참사 검찰 특조단 결과는 적극적 진실은폐”

기사승인 2021.02.16  13:45:15

공유
default_news_ad1

- 실천불교전국승가회 25일 성명 발표

“검찰 특조단의 결론은 정보당국의 사찰을 지시한 사람들과 사찰해야만 했던 이를 숨기고, 무혐의 처분을 통해 또 하나의 적극적인 진실은폐를 행한 것이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가 1월 25일 ‘세월호 침몰의 진실규명을 위해 ‘다시 촛불, 다시 세월호를 외친다’란 제목의 성명을 내 지난달 19일 검찰 특별수사단이 1년 2개월 동안 세월호 참사와 관련 17가지 의혹 가운데 13가지를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낸 것을 비판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는 “세월호 참사 발생 후 7년이 가깝도록 304명의 생명을 앗아간 세월호 침몰의 진정한 원인이 무엇인지, 왜 304명의 무고한 시민을 구조하지 않았는지, 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지 밝히라는 유가족과 시민의 준엄한 명령은 다시금 묵살됐다.”면서 “무능하고 부패한 권력자들의 혐의와 책임만 덜어줌으로써 역설적으로 그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이 누구인지 보여주고 있는 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떨칠 수 없다.”고 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는 또 “온 국민이 박근혜 청와대가 법무부, 국정원, 기무사, 특조위 등등 모든 권력집단을 총동원, 진두지휘하며 사건을 호도하려 벌인 불법적 행태를 생생히 기억하고 있지만, 검찰 특수단은 그들에겐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면죄부를 주었다.”면서 “막강한 국가정보기관이 법으로 금지한 민간인 사찰을 자행한 것에 대해 ‘미행이나 도청이 없었으니 합법’이라는 억지주장을 한다면 도대체 무엇이 불법이란 말인가”라고 물었다.

실천승가회는 이어 “대통령은 엄정한 검찰조사 결과를 기다려 달라고 했지만 유가족들과 국민이 기다려 받아 든 결과 보고서는 검찰이 진상규명의 의지가 전혀 없으며 오히려 진실을 은폐하기에 급급해한다는 절망스런 사실을 재확인한 것 뿐”이라고 했다.

이에 실천승가회는 “이제 세월호의 진실규명을 적폐세력의 한 축을 이루면서 개혁에 저항해 온 검찰에게만 맡겨서는 안 된다는 것이 명확해졌다.”며, “정부와 국회는 수사권을 가진 독립적인 특별검사를 선임하여 엄정한 재수사와 조사를 통한 진실규명에 박차를 가할 것”을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 업무 제휴사인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서현욱 mytrea7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