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봉은사 신도회장이 국민의힘 선거조직 위원장이라니

기사승인 2021.02.19  18:03:58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상훈 회장, 국민의힘 불교분과위원장에 임명돼
자승 전 총무원장 현실정치 개입 ‘우려의 목소리’

조계종 직영사찰의 신도회장이 특정 정당의 불교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논란이 일고 있다.

김상훈 봉은사 신도회장이 2월 18일 국민의힘 제1기 중앙위원회 불교분과위원장에 임명됐다. 불교분과위원으로는 28명의 부위원장과 윤동희 간사 등 총 81명이 이름을 올렸다. 김성태 중앙위원회 의장은 이날 발대식에서 이들에게 임명장을 전달했다.

불교분과위원회가 불교계 현안 해결과 소통을 위해 국민의힘 정당 차원 조직으로 구성됐다지만,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조직되면서 멀게는 대선까지 활동할 사실상 선거용 조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제는 조계종 총무원장이 당연직 주지인 직영사찰 봉은사의 신도회장이 특정 정당의 불교분과를 책임지는 자리를 맡을 수 있느냐는 점이다. 봉은사의 당연직 주지인 조계종 총무원장이 신도회장이 특정정당 선거 조직을 맡는 것을 방관했다면, 조계종이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러 정당을 제쳐두고 국민의힘이라는 특정정당을 위해 나선 모양새가 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봉은사는 조계종의 ‘강남 원장’으로 불리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회주로 있으면서 사실상 봉은사를 관장하고 있다. 자승 전 총무원장은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나경원, 권영세 등 특정 정당 후보의 유세현장에 방문해 유세를 함께하면서 선거법 위반 논란을 일으켰다. 이 때문에 자승 전 총무원장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물론 2022년 3월 9일 치러질 20대 대통령 선거까지 개입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실제 김상훈 위원장은 “봉은사 회주이자 전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이 자신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발언해 사실상 자승 전 총무원장이 특정 정당의 당직자를 옹호한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봉은사 신도 B씨는 “봉은사 신도들이 모두 국민의힘 당원인 것도 아닌데 신도대표인 신도회장이 특정 정당 당직을 맡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김 회장은 신도회장을 그만두던지 특정정당 불교분과위원장을 그만두던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 업무 제휴사인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기사 원문 보기]

서현욱 mytrea70@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