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화보] 국립현대미술관 ‘DNA-한국미술 어제와 오늘’전 출품작

기사승인 2021.08.02  17:15:00

공유
default_news_ad1
   
▲ 금용 일섭, 제존집회도(諸尊集會圖), 1951, 종이에 채색, 140×196.5cm, 송광사성보박물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백남준, 반야심경, 1988, 혼합재료, 133(h)×50.6×94cm,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이건중, 석굴암 대본존불면, 연도미상,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정규, 불두, 1958,종이에 목판화, 28×24cm, 뮤지엄 산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도상봉, 정물A, 1974, 캔버스에 유채, 24.3×33.3cm,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도상봉, 포도, 항아리가 있는 정물, 1970, 캔버스에 유채, 24.4×33.5cm,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박영선, 소와 소녀, 1956, 캔버스에 유채, 81×60.2cm,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이중섭, 은지화, 1950년대, 은지에 새김, 유채, 15.1×8.1cm,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겸재 정선, 박연폭, 조선 18세기, 종이에 수묵, 119.5×52cm,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권진규, 해신(海神), 1963, 테라코타,46.5(h)×20.5×61.5cm,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김용준, 매화, 1948, 종이에 수묵, 26.5×18cm,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김환기, 19-Ⅵ-71 206, 1971, 캔버스에 유채, 254× 203cm,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김환기, 정원, 1956, 캔버스에 유채, 80.5×100cm,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까치호랑이, 조선 후기, 종이에 채색, 93×60cm, 가나문화재단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남관, 태고, 1967, 캔버스에 유채, 146×114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도상봉, 라일락 1975, 캔버스에 유채, 53×65.1cm,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박노수, 수렵도 1961,종이에 채색, 217×191cm, 서울시립미술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분청사기 인화문 자라병, 조선 15세기 전반, 가나문화재단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서봉총 금관(보물 제339호), 신라, 금속(금), 높이 35cm,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윤형근, 청다색, 1975-1976, 마포에 유채, 120×187cm,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이종상, 장비, 1963, 종이에 수묵담채, 290×205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이중섭, 봄의 아동, 1952-1953, 종이에 연필, 유채, 32.6×49.6cm,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전 단원 김홍도, 경직풍속도 8폭병풍 중 2폭(부분), 세기, 비단에 수묵담채, 140.2x47x8cm, 한양대학교박물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제24회 88서울올림픽 포스터(호돌이 디자인 김현), 1983,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천경자, 탱고가 흐르는 황혼, 1978, 종이에 채색, 46.5×42.5cm,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청자상감 포도동자무늬 주전자, 고려, 높이 19.7cm, 몸통지름 24cm,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추사 김정희, 묵란도 (오세창 편저, <인첩(人帖)>, 《근역화휘》), 조선, 종이에 수묵, 30.2×25.6cm, 서울대학교박물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혜원 신윤복,미인도(복제본), 18세기 후반, 비단에 채색, 114×45.5cm, 간송미술관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황인기, 방금강전도, 2017, 합판에 레고블록, 288×207.7cm, 개인 소장. 사진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

불교저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