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워싱턴 연화정사, 노영찬 교수 초청 첫 열린법회

기사승인 2016.07.15  10:07:35

공유
default_news_ad1

- 24일 '불교와 기독교가 보아야 할 새로운 지평' 주제로

지난 4월 개원한 통도사 워싱턴 포교당 연화정사(주지 · 성원 스님)가 7월부터 격월제로 열린법회를 통해 지역 사회의 종교화합과 평화를 도모한다.
   
▲ 노영찬 교수


연화정사는 그 첫 열린법회를 오는 24일(일) 오전 11시 노영찬 조지 메이슨대 교수를 초청해 ‘불교와 기독교가 보아야 할 새로운 지평’을 주제로 봉행한다.

노영찬 교수는 연세대학교 신학과를 졸업하고 동교 연합신학대학원에서 신학석사 학위를 받은 후 도미해 버지니아 리치몬드에 있는 유니온 신학교에서 신학석사 (Th. M.)를 받고 싼타바바라에 있는 칼리포니아 대학교 (University of California at Santa Barbara)에서 비교 종교학으로 박사 (Ph.D.)학위를 받았다. 1981년부터 지금까지 조지 메이슨 대학교 (George Mason University) 교수로 있다. 동 대학교에서 종교학과를 창설 초대학과장을 역임 했다. 또한 한국학연구소를 창설하여 현재 연구소장으로 있다.

연화정사는 최소한 두 달에 한 번씩 종교계, 학계, 언론계, 문화계, 의료계, 정치계, 경제계 등을 대표하는 미국과 한국의 명사들을 초청해 다양한 주제로 열린법회 시리즈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종만 기자 purnakim@buddhismjourna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