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각종 총인 회정 정사 사퇴

기사승인 2019.05.31  11:23:02

공유
default_news_ad1

회정 진각종 총인이 5월 31일자로 물러난다.

회정 정사는 종단 기관지인 <밀교신문>에 게시한 ‘고함’을 통해 “주어진 건강이 허락지 않아 총인의 자리를 내려놓는다”며, “‘참회공부 실천문제는 종지와 같다’는 종조 말씀을 좇아서 다시 수행하고 정진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회정 정사는 자신과 아들의 바르지 못한 언행으로 퇴진 압박을 받아왔다. 지난 16일에는 인의회 의원과, 통리원장, 종의회의장, 현정원장, 교육원장 등 4원장과 통리원 집행부, 7개 교구청장 등이 퇴진을 촉구했다.

이창윤 기자 budjn200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