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종단협 “나눔의집 임원 자격정지 저의 의심”

기사승인 2020.08.05  14:25:51

공유
default_news_ad1

- 4일 성명“다른 갈등 시작” 이재명 지사 압박

한국불교종단협의회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압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횡령 등 혐의로 월주 성우 스님 등과 함께 피고발된 전 나눔의집 상임이사 원행 스님이 회장이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회장 원행 스님, 조계종 총무원장)는 4일 ‘나눔의집에 대한 한국불교종단협의회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종단협은 입장문에서 “불교계에서 오랜 세월 동고동락하며 함께해온 시간들과 헌신을 송두리 채 폄하하고 그 기본가치마저 훼손시키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서 “수차례 관계당국 조사가 있었음에도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내부종사자 의사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나눔의집 임원진 자격을 정지하는 등 법인의 기능을 무력화시키는 행정 조치는 그 저의를 의심하게 만드는 또 다른 갈등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했다.

종단협은 나눔의집 문제를 일반 가정의 재산다툼에 비유해 “일반 가정에서 노부모 봉양으로 일어나는 여러 갈등의 문제를 보듯, 잊을 만하면 형식적인 겉치레로 방문해 오랜 세월 부양해온 가족의 잘못만을 지적하고, 큰 상처와 함께 재산까지 욕심내는 많은 사례의 전철을 불교계에 남기지 않도록 순리적 해법으로 정상화 방안에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cetana@gmail.com]

※ 업무 제휴에 따라 <불교닷컴>이 제공한 기사입니다.

조현성 기자 cetana@gmail.com

<저작권자 © 불교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